코리안 벨 가든 완공 2주년 기념행사

May 13, 2014

버지니아 메도우락 식물공원내 조성된 코리안 벨 가든이 완공 2주년을 맞았다. 이를 기념해 미국사회에 한국의 문화를 소개하고, 직접 체험해보는 축제가 10일 열렸다.  이날 행사엔 주류사회 정치인들을 비롯해 한인과 미국인들이 참석, 한국식 정원의 아름다움을 감상하고, 굳건한 한미 동맹과 상호 발전을 다짐했다.  안호영 주미한국대사는 “코리안 벨 가든과 같은 상징적인 장소, 한미연합사령부 같은 독특한 협력체제, 그리고 미국에 사는 한인 동포 여러분들의 노력을 바탕으로 한미 동맹은 지속적으로 새로와지고 굳건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정화 한미문화재단 대표는 “코리안 벨 가든은 주류사회와 소수민족, 한미 양국간 친선의 장소로 자리매김했다”며 “차세대에게 중요한 한국 문화체험 공간으로 사용될 이곳을 잘 보존하고 가꿔 나가자”고 호소했다.  폴 길버트 북버지니아 공원국 사무국장, 페니 그로스·팻 헤리티·캐시 허진스 페어팩스카운티 수퍼바이저, 그레이스 한 울프 헌든시의원 등도 참석해 코리안 벨 가든 2주년을 축하했다.  US 아트 섄틸리 스쿨에 다니는 중국계 리나 하오(9)양은 평화의 종을 그린 그림을 안호영 대사에 선물로 전달하기도 했다.  워싱턴 지역 한국학교협의회(회장 이승민)가 주관한 ‘10세 미만 한복 경연대회’, ‘한국문화 창작 글쓰기 대회’도 열렸다.  한복 경연대회에서는 맥클린 한국학교 심재희(4세)양, 슈나이더 준우(5)군이 각각 공주, 왕자로 뽑혔다. ‘평화의 종’을 주제로 진행된 글쓰기 대회에서는 이예은(11학년·새언약)양이 최우수상을, 김진(8학년·열린문)·황은혜(10학년·맥클린) 학생이 우수상을 차지했다.  이밖에 한복쇼와 윷놀이, 세계한식요리연구원(원장 장재옥)의 한국 음식 시식회 등이 진행됐다. 행사 후에는 참석자들이 자유롭게 한반도와 세계 평화를 기원하며 ‘평화의 종’을 타종했다.  행사는 한미문화재단과 워싱턴 한인연합회(회장 린다 한), 버지니아한인회(회장 홍일송), 민주평통 워싱턴협의회(회장 황원균), 워싱턴 버지니아 한인통합노인회(회장 우태창), 워싱턴 심포니 오케스트라(회장 이경신), 미주 한인노인봉사회(회장 전경숙), 미주한인여성경제인협회(회장 크리스티나 신), 글로벌 한인연대가 주최하고, 주미한국대사관과 대한항공, 페어팩스카운티 등이 특별 후원했다.

 

 

 유승림 기자

 

Please reload

Recent Posts
Please reload

Archive
Please reload

© 2018 McLean Korean Academy

Connect with Us!

  • YouTube Social  Icon